천마산역 맛집, 육감적인 불맛 짬뽕

어른이 외식 일기 : 천마산역 중국집 맛집

천마산역 근처는 맛집이 매우 매우 매우 적습니다. 처음 집보러 올 때도 식사할 곳이 마땅치 않았고, 여전히 외식할만한 곳이 그리 많지 않아요. 손님이 적다 보니 재료 상태가 좋지 않고, 손맛을 뽐내시기 어려운 상황으로 보이는 곳들이 많았습니다. 체인점인 버거킹조차 맛이 없고, 그나마 맛을 유지하는 것은 맘스터치 정도였어요. (맘스터치 장사 굉장히 잘 됩니다. 기본 대기시간 15~20분 정도...)

지난 주말에는 이전에 산책하다 봐 두었던 '육감적인 불맛 짬뽕'에 가 보았습니다. 체인점 스러운 이름과 달리, 숙련된 주방장 할아버지가 음식을 만들어주시는 맛집이었습니다. 손님도 많았어요.



육감적인 불맛 짬뽕 상차림

흔한 중국집처럼 짬뽕, 짜장, 요리 등이 있었고, 이름에 짬뽕이 들어가는 집이고 (원래도 짜장보다 짬뽕을 좋아해서) 짬뽕을 주문했습니다. 짬뽕은 6~8천원인데 짜장면은 3,500원 밖에 안 하길래 각자 짬뽕 하나씩 시키고 짜장도 하나 시켰습니다.


천마산 중국집


물, 단무지, 양파, 춘장과 앞접시, 날이 달린 가위를 가져다 주셨습니다.



짜장 & 짬뽕

주문하자 마자 주방에서는 가스 슝슝 소리와 웍 달그락 거리는 소리가 났습니다. 간혹 짬뽕 체인점에서는 그냥 레토르트 짬뽕을 데워줘서 불소리 안 나는 곳들도 있더라고요. 요즘은 음식 주문하고 바로 요리를 하는지 아닌지 귀 쫑긋 세우고 듣고, 주방을 쳐다봅니다. 나이 지긋해 보이시는 사장님이 주방으로 들어가셔서 재빠르게 만들어 주셨습니다.


짜장면 맛집


사이드 메뉴로 시킨 짜장면 입니다. 양이 꽤 많았습니다. 맛은 익숙한 짜장면 맛 이었어요.


얼큰 짬뽕


얼큰 짬뽕입니다. 삼선짬뽕과 구성이 매우 흡사해 보였는데, 첫 숟가락부터 얼큰했다고 합니다. 어지간한 음식은 얼큰하다는 소리 안 하는 사람이 한 입먹고 얼큰하다고 하길래, 저는 맛도 안 보았어요. 정말 매워 보였어요....


삼선짬뽕


삼선짬뽕 입니다. 불맛이 나고, 적당히 매콤하고 구수하고 맛있었어요. 해물과 야채 상태도 괜찮았습니다. 보통 짬뽕 먹으면 몇 젓가락 안 먹었는데 면이 없다고 느껴지던 것과 달리 양도 제법 넉넉했습니다.


남양주 짬뽕 맛집


양이 부족할테니 짜장면 반 그릇도 가뿐히 먹을 수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짬뽕 만으로도 꽤 배가 찼습니다. 짬뽕도 맛있고, 짜장은 무던하게 먹을만 해서 기분 좋게 잘 먹었습니다. 특히 짬뽕은 해산물, 야채 상태도 괜찮고, 억지스러운 매운 맛이 아니라 청양고추 쫑쫑 썰어 넣은 개운한 맛이었습니다. 예전에 좋아하던 응암역 이마트 근처의 산동성 같은 맛이라 반가웠습니다. (- 손님이 많아 배달 안하는 짬뽕 맛집, 산동성)


앞으로 집 근처에서 짬뽕 짜장 먹고 싶으면 이 집에 종종 갈 것 같습니다.



상호  육감적인 불맛 짬뽕

위치  천마산역에서 마석 방향으로 가서 파리바게트, CU 있는 근처 (경기 남양주시 화도읍 묵현리 299-8 1층)

전화  031-511-0749



[천마산역 맛집]

- 남양주 백년가 짬뽕

- 천마산역 고엔, 일본 가정식 덮밥 맛집

- 마석 가구단지 뚜레 정육식당


[짬뽕 맛집]

- 대학로 정통 중국집 금문

- 성대입구 후룩뽕

- 삼성역 치찌중화식탁

- 이연복 셰프 목란


ⓒ어른이 성장일기(eoreuni.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