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속 일본여행, 대학로 대규스시

일본 초밥맛집 분위기의 대학로 초밥집

여행이 가고 싶어 세계테마기행과 걸어서 세계속으로를 역주행하고 있습니다. 이런 때에 서울 대학로에서 일본여행 기분을 낼 수 있는 초밥맛집을 발견했습니다. 대학로의 초밥 잘하는 집 추천해 달라고 부탁해서 알게 된 집인데, 외관까지 이렇게 아기자기할 줄은 몰랐습니다. 바로 옆에는 맛집과 소극장이 즐비한 대학로 번화가인데, 불과 몇 발자국 안에 이런 목가적 풍경이 있었어요. 일본 초밥맛집처럼 꾸민 외관과 주변의 단독주택이 있는 조용한 골목에 들어서자, 잠깐 일본에 여행 온 기분이었습니다.


대학로 대규스시 외관


촬영중 금연건물이라는 큰 글씨가 한국 번화가라는 것을 일깨워주지만, 그래도 좋았습니다. 여행와서 인증샷 찍듯 대규스시 앞에서 사진 많이 찍으시던데, 저는 혼자 가서 찍어줄 사람이 없었어요 ㅠ


대규스시 상장


입구 옆의 의자에 앉아 기다리는 동안 주위를 둘러보니 한쪽 벽이 상장, 감사장 등으로 가득했습니다. 대규스시 사장님이 열정적으로 많은 활동을 하시나봐요.


대규스시 메뉴


메뉴는 특상A, B와 초밥이 있었습니다. 특상이 먹어보고 싶었는데, 2인 이상이어야 주문 가능하다고 합니다. ㅠㅠ 아쉬운대로 초밥A를 주문했습니다.


초밥집 상차림


물, 앞접시, 젓가락, 초생강과 락교를 준비해 줍니다.


대규스시 쉐프


앞에서 생선을 손질하고 초밥을 쥐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장인의 포스가 느껴집니다.


일식 두부, 샐러드


푸딩 또는 고운 계란찜 느낌의 두부와 샐러드가 먼저 나옵니다. 샐러드는 익숙한 드레싱의 익숙한 맛이고, 두부가 독특하고 맛있습니다.


대규스시 초밥


장인의 포스로 초밥을 빠르게 쥐어주셔서 곧 음식이 나왔습니다. 초밥 12점과 카스테라 같은 계란찜(교쿠)을 주셨습니다.


초밥


구성도 좋고, 한 점 한 점이 맛있었습니다. 한 점 한 점 입에 넣으며 줄어드는 것이 아쉬웠어요. 초밥이 맛있어서 다음에 함께 올 사람이 있으면 특상이 꼭 먹어보고 싶었습니다. 맛있는 초밥과 예쁜 외관으로 잠깐 일본여행와서 맛있는 초밥집에 온 듯한 착각이 들어 기분이 좋았습니다. 이 기분을 바로 깨고 싶지 않아 바로 대로변으로 나오지 않고 골목길로 들어갔습니다.


여기서 막걸리를 마시면 그리운 사람이 돌아옵니다


부뚜막이라는 이름과 귀여운 고양이. "여기서 막걸리를 마시면 그리운 사람이 돌아옵니다." 라는 문구에 혼자 갬성에 취했습니다. (하지만 전 술을 못 마셔서...ㅠㅠ) 골목을 빠져나오자 다시 북적이는 서울 번화가로 돌아왔습니다.

점심 시간, 짧았지만 서울 속 일본여행같던 갬성 산책이 끝났습니다.


상호 대규스시

위치 대학로 골목 안 (서울 종로구 동숭동 128-12)

전화 02-766-0821

주차 안됨. 인근 주차장 이용


ⓒ어른이 성장일기(eoreuni.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