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 가고 싶진 않은 쉑쉑버거 체험

쉐이크쉑 버거, 비싼 가격과 짜고 느끼한 맛

쉑쉑버거가 유명하여 한 번은 가보고 싶었습니다. 인기 때문인지 곳곳에 지점이 생겨 이제는 꽤나 많아졌습니다. 용산역 아이파크몰에서 만나기로 해서 약속보다 일찍 도착해 둘러보다 보니 용산역에도 쉐이크쉑 버거 지점이 있었습니다. 줄도 있었고요. 만난 분도 아직 쉑쉑버거 안 먹어봤다기에 한 번 체험해보자며 줄을 섰습니다.


가장 기본 버거, 가장 많이 팔린다는 치즈 감자, 밀크 쉐이크를 주문했습니다. 이 만큼에 3만 5백원 입니다. 소문대로 가격이 착하지 않습니다.


쉐이크쉑 햄버거 밀크쉐이크 감자


벨이 울리고 음식을 찾아 왔습니다. 장사가 잘 되어 햄버거 속 야채들은 상당히 신선했습니다. 그러나 고기가 굉장히 짜고 햄버거 빵도 기름집니다. 한 입 베어물 때마다 짜요. 짜서 밀크쉐이크 한 모금을 빨아들이게 됩니다.

밀크쉐이크는 소문대로 고소하고 맛있었습니다. 그러나 갓 구운 햄버거번, 패티가 들어있는 살짝 뜨뜻하고 짠 음식을 먹고 차갑고 단 것을 먹으니 속이 편치 않았습니다.

감자는.... 음.... 그냥 마트의 크링클컷 감자 사다가 튀긴 후 나초 치즈 끼얹으면 이 맛일 것 같습니다. 나초에는 치즈 끼얹으면 맛있었는데, 이 조합은 감자도 좋아하고 치즈도 좋아하는데도 별로였습니다. 소스 끼얹으면 눅눅해진다는데 눅눅의 느낌이 아니라 축축 차가운 느낌이라 맛이 없었어요. 둘 다 쪼금 집어 먹고 손을 대지 않았습니다. 손이 안 갑니다. 그냥 쉑쉑버거 치즈 감자 유명하다는데 한 번 먹어봤으니 족하다는 느낌이었어요.

제일 맛있는 것은 밀크쉐이크 뿐이었는데, 큰 컵으로 차가운 우유 슬러쉬를 마셨더니 유당불내증까지는 아닌데도 뱃속이 부글부글했습니다.


나중에 비오는 날 쉑쉑버거 오면 할인해 준다는 쉐이크쉑 비오는날 할인 쿠폰 3천원 짜리 줬는데 서로 안 가진다며 양보하다가 버리고 왔습니다. 둘 다 한 번 먹어본 걸로 족하다고... 그다지 다시오고 싶지 않다는 것으로 첫번째 쉑쉑버거 체험이 마무리되었습니다.


상호 쉐이크쉑 버거 (쉑쉑)

위치 용산 아이파크몰 1층 (요즘 지점 곳곳에 많음)


ⓒ어른이 성장일기(eoreuni.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