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망스러운 이디오피아 벳 핸드드립 커피 - 춘천 지하철 여행 실패기

어른이 다과 일기 : 실망스러운 에디오피아 벳 핸드드립 커피 - 춘천 지하철 여행 실패기

춘천 원조 닭불고기 집에 실망한데 이어 에디오피아벳에서도 한 방 먹었습니다. 기대했던 춘천 지하철 여행이 실망과 실망의 연속으로 망했어요. ㅠㅠ

- 춘천 원조 닭불고기, 초심 잃은 유명 맛집 - 춘천 지하철 여행 실패기


춘천 원조 닭불고기에서 불편하게 밥을 먹고 나서, 공지천 에디오피아 벳을 향해 걸어갔습니다. 1km 남짓이라 산책 삼아, 어차피 춘천 지하철 여행 온것이니 구경도 할 겸 산들 산들 걸어갔어요. 그런데 가는 길이 무지무지하게 뜨겁고 덥기만 할 뿐 별로 볼 것이 없었습니다.


춘천 에디오피아 용사의 집


독특한 모양의 에디오피아 참전 용사의 집이 보이고, 그 뒤에 보이는 빨간 지붕이 에디오피아 벳 핸드드립 커피 전문점 입니다. 예전에 왔을 때는 원조 에디오피아 벳이 아니라 클래식 이디오피아에 낚여 아랫층으로 갔었어요.


- 이디오피아의 집 vs 클래식 이디오피아, 진짜 원조 로스팅 카페는?


제가 갔던 곳이 원조가 아니란 것을 알고 난 뒤에 너무 아쉬워서 꼭 원조 이디오피아의 집에 다시 오리라 했었는데, 드디어 왔습니다.



이디오피아의 집 로스팅 카페

춘천 공지천 이디오피아 벳 커피


오른쪽 이디오피아의 집이 이디오피아 국왕에게 하사받은 커피로 시작한 오랜 전통이 있는 카페 이고, 왼쪽은 4년 전에 사장님 언니가 시작한 카페 입니다. 오른쪽 원조 로스팅 카페에 갔습니다.


춘천 공지천 이디오피아 벳 커피


우선 가격에 깜짝 놀랐습니다. 하라르 핸드드립 커피 한 잔에 12,000원, 시다모 핸드 드립 커피 한 잔에 10,000원 입니다. 예전에는 핸드드립 커피 가격이 7~8천원이라 무난하다 생각했는데, 지금은 비싸다는 생각이 듭니다. 서울에도 핸드드립 카페 많은데......


춘천 공지천 이디오피아 벳 커피


공지천 물을 바라보는 전망은 나쁘지 않습니다. 물이 더럽기는 하나, 잔잔히 흘러가는 물과 그 위에서 오리 배 타는 사람들을 구경하는 재미는 좋아요. 다만 에어컨을 켜주지도 않고, 선풍기도 안 켜주고 그저 문만 열어줘서 좀 더웠습니다.


춘천 공지천 이디오피아 벳 커피


진동벨이 울리면 커피를 받아 옵니다. 한 잔에 만 원이 넘는 커피를 마시는데, 카운터 가서 받아오니 뭔가 저렴한 테이크아웃 커피를 마시는 기분이 들기 시작합니다. 좀 더 놀란 것은 커피 향이 없어서 였습니다.


춘천 공지천 이디오피아 벳 커피


잔을 들어 올리는 순간 커피 향이 진동하리라 생각했는데, 향이 약합니다. 유리알 구르는 듯한 감촉이 나는 것도 아니고요.

커피 전문가는 아니더라도, 한 입 맛보는 순간 이 커피는 다르다 싶은 집들이 있었습니다. 제가 느끼는 좋은 핸드드립 커피는 유리알 구르는 듯한 부드러운 질감과 코를 행복하게 해주는 향, 묘하게 혀에 남는 이런 저런 맛들이 있는 커피였습니다.

이 커피는 향은 없고 그냥 써요. 이게 뭐야라는 말이 절로 나왔습니다.

뭣 때문에 춘천까지 와서 이디오피아 벳 커피를 먹겠다고 1km 넘게 걸어왔나 하는 후회가 되었습니다.



이디오피아 국왕의 흔적

나오는 길에 보니 1968년부터의 흔적들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춘천 공지천 이디오피아 벳 커피


관광 삼아 사진 찍고 기념하기 좋을 듯 합니다. 하지만 닭 불고기 맛 없어, 커피 맛 없어, 더운데 선풍기도 안 켜줘서 힘들어... 의자에 앉아 기념사진을 찍고 싶은 마음이 전혀 안 생겼습니다.


춘천 공지천 이디오피아 벳 커피


저는 여기 커피 마시러 다시 오지 않을 것 같아요.



상호  이디오피아 벳 (이디오피아의 집)

위치  춘천 공지천 근처 (강원도 춘천시 근화동 371-3)

전화  033-252-6972



- 이디오피아의 집 vs 클래식 이디오피아, 진짜 원조 로스팅 카페는?

- 춘천 원조 닭불고기, 초심 잃은 유명 맛집 - 춘천 지하철 여행 실패기

ⓒ어른이 성장일기(eoreuni.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