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부 막탄 국제공항 프리미엄 라운지 후기

어른이 유락 일기 : Mactan Cebu International Airport Plaza Premium Lounge

막탄 공항으로 가는 길, 부모님은 신데렐라 호박마차를 탄 분처럼 이야기하셨습니다.

이제 왕 놀이가 끝났다고. 여기서 왕처럼 여왕처럼 호사스럽게 잘 지냈는데 그 시간이 끝났다고...

세부 여행동안 매일 마사지 받고 맛있는 것 먹고 스쿠버다이빙도 하고 구경도 다니며 행복하셨대요.


저녁 9시의 세부 공항

지난 번에 10시 무렵 도착했을 때, 공항 대기시간에 진을 뺐던 터라 이번에 서둘러 왔는데 보람이 있엇습니다. 지난 번에 두 시간 꼬박 서 있던 줄이 금방 금방 끝나 30여분 정도 서 있었어요. 그 30분도 제주항공 티켓팅 창구가 안 열려서 서 있었고 다른 대기는 없었습니다.

부모님과 함께 온 상황에서 마지막에 덜 피곤하시도록 줄 안 서게 되어 다행이었어요.



막탄 세부 국제공항 프라자 프리미엄 라운지

PP카드가 없어 미리 사 놓았던 티켓을 요긴히 잘 썼습니다. (- PP카드 없을 때, 공항 라운지 티켓 구입 팁)

티켓을 내미니까, 직원이 항공권 보여달라고 하시고 대신 빈칸을 채워주셨어요. 뭘 적어야 하는지 몰라서 그냥 내밀었던 것인데 고마웠습니다.


세부 국제공항 라운지는 한국 공항 라운지처럼 크고 좋은 곳은 아니었습니다. 먹거리도 단촐하고요.


세부 공항 라운지 즉석음식


따뜻한 음식 코너는 사진의 저곳이 전부입니다. 뜨끈한 국수를 바로 조리해서 먹을 수 있고 (뷔페처럼 골라서 주면 데워줘요) 치킨이었나 몇 가지 따뜻한 음식들이 놓여 있습니다.



저 쪽에 보이는 곳에는 차가운 음료와 과일 쪼금과 과자 약간이 있습니다. 먹을 것은 그냥 그래요. 국수는 맛있었고, 과일과 주스를 잘 마시긴 했으나 가격 대비 음식이 훌륭하진 않습니다.

그래도 쇼파에서 편히 기대어 쉬니 피로가 덜했습니다. 기대어 잠깐 눈 붙이니 피로가 풀렸어요. 아빠는 한참 주무셨고, 엄마는 이 때부터 카톡 삼매경이셨습니다. 현지 유심 사서 와이파이 연결해 드려서, 카톡 하셔도 되는 상황이었는데, 여행 중에는 핸드폰을 거의 안 보셨어요. 공항 라운지에 도착하니 여행 끝이라는 생각이 드셨는지 본격 자랑을 시작하셨습니다.

음식도 좀 가져다 먹고 잠깐 눈 붙이고 쉬고, 놀고, 또 음식 가져다 먹고, 그러다 공항 면세점 구경도 했습니다. 나갔다 들어왔다 해도 되었어요. 아빠가 계셔서 아빠가 짐 지키시고 엄마와 면세점 쇼핑 하고 왔어요.



라운지 후기

부모님 힘드실까봐 구입한 것이긴 하나, 저도 참 좋았어요.

라운지에서 편히 쉬고 있노라니, 아니나 다를까 비행기들이 연착되었습니다. 비행기에 탑승해야 하는 사람들이 수속을 마치지 못하고 서 있어서 늦어지는 것이었습니다.

세부 공항은 늦게 오면 두 시간 넘게 서 있어야 하고, 일찍 오면 할 것이 없는 상황이라 다음에도 라운지 티켓을 구입할 의사가 있습니다. 1인당 25달러 (약 28,000원, 현재는 25달러로 환율계산 안하고 28000원에 팜) 가치가 있었어요.



[부모님과 해외여행]

- 세부 가족 여행 출발, 새벽 공항

- 세부 여행 첫날, 세부 시티 투어

- 둘째날, 세부 렌트카 투어

- 셋째날, 부모님 스쿠버다이빙 체험

- 마지막날, 스쿠버다이빙 & 막탄슈라인

- 부모님과 세부 여행 일정 및 비용


ⓒ어른이 성장일기(eoreuni.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