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정리, 화장품 사용기한 확인하다 느낀 것

화장품 정리하다가 느낀 점

다시 비우기(게임)을 시작했습니다. 오랜만에 유루리 마이의 책을 읽고 쓰레기 봉투를 꺼내 들었습니다. 처음은 간단하게 여기저기서 받은 자료, 출력물 등을 정리하고, 다음날은 간단히 화장품 사용기한이 지났는지 여부를 체크할 계획이었습니다.


남양주 재사용 종량제 봉투


피부 전체에 펴 바르는 제품들은 몸통에 사용기한이 표기된 것들이 많은데, 색조 화장품은 사용기한이 표기되어 있지 않은 것들이 많았습니다. 그런 경우 언제 샀는지 기억을 더듬어야 했습니다.


마스카라 - 3개월 넘으면 버리면 됨. (올해 산 것이 아니라 바로 빠빠이)

로션, 크림, 선크림 등등 - 최대 1년 정도라고 함 (작년 여름 이전에 산 것들 빠빠이)

아이섀도, 립스틱 - 2년 정도 (얘네들은... 애정도에 따라 쉬이 정리하기 어려움 ㅠㅠ)

샘플 받았지만 안 쓰는 것, 빈 화장품 상자 등은 바로 처리


화장품 정리


정리를 하고 보니 꽤 여러 가지가 나왔습니다.

비싼 화장품은 제 피부톤에 안 맞는거 알더라도 아까워서 한 번 써 보려고 화장품 정리할 때마다 남겨두었더니 사용기한 지난 것들이 꽤 있었습니다. 반면 싼 화장품은 싸니까 쉽게 구입했다가 얼굴이 따갑거나 트러블이 나서 안 쓰는 것들이 많았습니다.


안 쓰니까 두었던 화장품

우습게도 안 쓰니까 새 것과 다름없이 그냥 두고 있던 것들도 몇 개 있었습니다.


일본 아이브로우 마스카라


밝은 색의 아이브로우 마스카라인데 이걸로 눈썹을 그릴 수도 없고, 고정효과가 있는 것도 아니라 안 쓰고 넣어뒀습니다. 화장품함에 일본산이 있어 소름이었습니다. 일본 화장품 싹 걷어냈다 생각했는데 아직 일본 것이 있었다니... 일본 화장품 방사능 문제 터지기 전일테니 산지도 꽤 오래된 것 같습니다. (아... 아직 슈에무라 하드포뮬러도 쓰고 있긴 합니다. 산 지 몇 년 되었는데 아직도 많이 남았어요...)


아이브로우 펜슬


이건 뭐지 하고 열었는데 심 발사. 오랫동안 안 쓰고 있는 것들은 단단히 굳었거나 못 쓸 상태인 것들도 꽤 있었습니다.


매니큐어


매니큐어도 마찬가지 였어요. 그리고 네일은 늘 샵에 가서 받고, 집에서 직접 칠하지 않으니 전부 버려도 아무 문제 없었습니다. 최근 3년간 바른 적이 없었는데 향후에도 이 걸 바를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대체품으로 젤네일 스티커를 구입했어요. 그러니 빠빠이.


안 쓰면 버려야 하는데, 안 쓰니까 새 것과 다름없고, 새 것 같은 것을 버리려니 아까운 마음이 들어 두다가 사용기한이 지나거 자리만 차지하기 십상이었습니다. 이것을 깨닫고, 한 번 쓰고 안 쓰는 것들도 과감히 버렸습니다.


화장품 인생템 찾는 여정이 고스란히

화장품 정리를 하다보니 인생템을 찾아가는 여정이 고스란히 보였습니다.


차차틴트 베네틴트


웜톤의 인생 립밤이자 바르는 순간 형광등이 켜진다던 차차틴트 입니다. 하지만 웜톤도 봄웜과 갈웜이 있고 전 가을톤이라는 점을 알아야 했습니다. 립만 형광빛으로 둥둥 뜨고 브러쉬는 미치도록 간지러운 인생 똥템이었습니다. 이딴걸 4만원이나 주고 큰 걸 샀다니.... 누구를 주자니 이미 제 입술에 문지르던 솔인데 선물하기도 뭣해서 그냥 화장품 함에 오래 넣어두고 있다가 사용기한이 지난지 오래였습니다.

설령 피부에 찰떡처럼 받는 틴트라고 해도 사용기한이 있어서 오른쪽 같은 미니 사이즈가 저에겐 딱 맞았습니다. 그 이후로는 작은 사이즈가 더 비싸더라도 미니를 사고 있습니다.


맥 립스틱


인터넷에서 다른 분들의 추천이나 후기를 보고 사서 실패한 뒤, 처음에는 백화점 매장에 가서 추천을 부탁드렸습니다. 매장의 조명 아래에서 피부톤 커버 다 해주신 상태에서는 괜찮은 것 같았으나 집에 와 발라보니 저에게는 좀 별로인 코랄핑크였습니다. 나중에 보니 봄웜톤의 피부톤 밝은 친구가 화장품 파우치 놓고왔다고 빌려달라고 해서 빌려줘보니 그 친구에게 찰떡이었어요. 저는 가을웜톤이라 이런 핑쿠핑크한 립스틱은 그다지 안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인간은 같은 실수를 반복하기에 얼마 전 맥 매장에 칠리나 루비우 사러 갔다가 또 다시 귀가 팔랑거려 핑크핑크한 색상을 집어 왔습니다. 직원분이 칠리와 루비우 적극 말리시며 고객님 피부톤에는 이 것이 나을 것 같다고 권해주셔서 샀는데 역시 안 바릅니다. ㅠㅠ


타인이 보기에 어울려 보이는 것도 중요한데, 평소 제가 안 좋아하는 색이면 어울리건 말건 잘 안 바르게 된다는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다음에는 잊지 말아야 할텐데....) 그리고 매장에서 보여지는 제 피부톤과 평소 제가 옷 입는 톤, 야외나 어두운 조명에서 보이는 노리끼리한 톤과는 차이가 있어서, 매장에서 찰떡이었다고 해서 그 외의 환경에서도 찰떡은 아니었습니다.


또 한 가지 느낀 점은 전 립스틱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는 것이었습니다. 립밤이나 틴트는 즐겨 쓰는데 립스틱은 사서 몇 번 안 바른다는 것도 깨달았어요.



오랫동안 디올 립밤을 좋아했습니다. 그러나 디올 립밤 역시 온리 핑크, 오로지 핑크 라인만 있고, 레드 계열이 없습니다. 그래서 핑크로 착색되지 않는 립밤을 찾아 이 것 저 것 시도를 해 봤습니다.


많은 분들이 추천하셨던 (정확히 말하자면 광고하는 글이 많았던) 것이 랩노 컬러 립밤이었습니다. 레드 립밤이고 가을 웜톤들도 맨 얼굴에 발라도 괜찮다는 말에 구입했는데, 흠.... 그냥 저렴한 빨간 립스틱이었습니다. 색이 안 예쁘고 발색도 별로 였어요. 립밤과 립스틱 어딘가에 있어서 덧 화장용으로 쓰기에도 난감한 립스틱이었어요. 레드립 바를 생각으로 한 화장이 아닌 경우 조화롭지 않았습니다.

랩노 립밤 사려고 여러 샵을 돌아다녔으나 오프매장에서 파는 곳을 못 찾아서 대신 샀던 메디힐 판테노 립밤은 발색이 부담스럽진 않으나 핑크핑크한데 약간 끈적여서 안 쓰게 되었습니다.


이후에 레드 립밤을 열심히 찾다가 맥 텐더토크 립밤도 핑크로 발색되는 것에 좌절하고 컬러립밤 찾는 것을 포기했습니다.


컬러 립밤을 포기하고 닥터브로너스 립밤으로 버티던 때에, 삐삐님이 지나가다 핑크로 착색되지 않는 립밤을 알려주셔서 바로 달려가 베어멜론 립밤을 구입했습니다. 제 피부톤에 찰떡이라 잘 쓰고 있습니다.


가끔은 첫번째 시도에 찰떡이라 행복할 때도 있으나, 저에게는 똥템이라 돈만 버릴 때도 많습니다. 그러나 사서 써보지 않는 한 그 제품이 저에게 맞을지 아닐지 알 수가 없어서 화장품 인생템 찾는 여정이란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어쩌면 제게 딱 맞는 것을 찾기가 어렵기 때문에 인생템을 하나 하나 찾을 때마다 너무 행복한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른이 성장일기(eoreuni.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