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어두마리 15000원 포장 후기, 식당에서 먹는것이 나음

광어2마리 포장

방송대 기말고사 끝나고 피로가 극에 달한 상태였습니다. 낙지랑 회 먹고, 칼칼하게 매운탕 먹으면 살아날 것 같아서 광어두마리 15000에서 포장을 했습니다.


광어 산낙지 포장


미리 전화를 해 놓고 갔더니 포장이 다 되어 있었습니다. 광어 15,000원, 산낙지 15,000원, 매운탕 5,000원해서 총 35,000원어치 입니다. 회는 15,000짜리 시키면 쪼금이고, 산낙지는 산낙지고, 매운탕은 뼈를 따로 깜장 비닐 봉다리에 담아주고, 야채와 양념장 팩은 따로 주었습니다. 그 밖에 초고추장, 와사비, 쌈장, 고추, 마늘, 씻은 김치, 번데기 2개, 마카로니샐러드 1개를 넣어주었습니다.

예전에는 포장할 때 석화 같은 것을 서비스로 넣어줬는데, 지금은 서비스로 과자와 사탕을 넣어주었습니다. 서비스니까 주신 것 만으로 감사한 요소이긴 하나, 사탕보다는 해산물 서비스가 더 좋았습니다.


광어두마리 15000원 포장


포장해와 집에서 먹으니, 딸림반찬이 별로 입니다. 식당에서 먹으면 뜨끈한 국물 (미역국), 꽁치구이, 계란찜을 주는데, 포장은 더운 것이 싹 빠져서 없습니다. 쌈장 상태도 별로고요. 매장에서 먹으면 쌈장에 양념 맛나게 올려주거든요.


매운탕을 집에서 끓이는 것도 좋은 생각이 아니었습니다. 뼈를 한 번 닦아서 끓여야 하니 귀찮았어요. 매운탕 양념 채소에 파 마늘이 안 들어 있어서 집에 있는 재료로 챙겨 넣어야 했고요. 뭔가 매장에서 먹을 때에 비해 매운탕 재료가 허했습니다. 집에서 생선 손질해서 매운탕 끓였더니 비릿한 냄새가 났고요. 아, 설거지도 아주 귀찮은 부분이었습니다. 매운탕 끓인 냄비, 그릇, 기타 접시 등등 하니, 포장해 와서 간단히 먹은 것 같으나 저녁 해 먹은 것보다 설거지가 더 많았습니다. 설거지 다 하고도 집에서 비린내 나는 것도 별로 였습니다.


포장보다, 매장에서 먹고 오는 것이 여러 모로 나은 것 같습니다.


ⓒ어른이 성장일기(eoreuni.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