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수요 집회

어른이 유락 일기 : 어느 수요일 광화문 점심시간 일본대사관 앞

점심 약속이 있어 광화문 일본 대사관 근처에 갔다가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수요집회를 보았습니다.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근처에 무대가 마련되어 있고, 간소하게 따뜻한 차를 나눌 테이블도 차려지고 있었습니다.


소녀상


소녀상에는 꽃, 작은 선물들이 놓여 있었습니다. 소녀상 옆에 마련된 무대를 향해 많은 사람들이 자리잡고 앉거나 서 있었습니다.


독도 한국땅


대체로 잊고 살다가, 어쩌다 뉴스로 나올 때면 가슴 아파하고 죄송스러울 뿐인데 매주 수요일 점심 무렵에 목소리를 내고 계신 분들을 보니 부끄러워졌습니다. 이 분들은 수요일 뿐 아니라 계속 목소리를 내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돕고, 독도가 한국땅임도 알리고 여러 활동을 하고 계신 것 같습니다.

룰루랄라 점심 먹으로 광화문에 갔다가 숙연한 마음으로 생각이 많아졌습니다.


ⓒ어른이 성장일기(eoreuni.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