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 윈도우 양쪽에서 쓸 수 있게 외장하드 포맷하기

맥북 외장하드 포맷 방법

맥북을 새로 사고, 외장하드에 담아 두었던 파일을 옮겼습니다. 예전에 쓰고 있던 외장하드의 파일을 맥북으로 옮기는데는 아무 문제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맥북에서 새로 만든 파일을 외장하드에 백업하려고 하니 문제가 생겼습니다. 외장하드 형식에 따라서 윈도우 맥 OS에서 쓸 수 있고 없고가 다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동안은 외장하드 형식에 별 관심이 없었는데, 윈도우 노트북과 맥북 양 쪽에서 다 쓸 수 있는 외장하드 형식은 무엇인지 공부하게 되었습니다.


외장하드 형식 NTFS, FAT32, exFAT

외장하드 형식은 NTFS, FAT32, exFAT 등이 있었습니다. 맥북에서도 쓰고 윈도우 노트북에서도 쓸려면 exFAT 형식으로 다시 포맷해야 합니다.


제가 갖고 있는 외장하드를 보니, 전부 NTFS 형식으로 되어 있었습니다. USB의 경우에는 FAT32로 되어 있었고요. FAT32 형식으로 되어 있는 USB는 맥북에 꽂아도 파일 읽기 쓰기가 다 가능했습니다. 그러나 외장하드는 FAT32로 포맷하면 안 된다고 합니다. FAT32는 4GB 이상의 파일은 저장할 수 없대요. 요즘은 고화질 동영상이 4GB 넘는 것도 많고, 파일이 간혹 클 수도 있으니, FAT32를 외장하드 포맷으로 쓰면 답답할 듯 합니다.


외장하드에 기본 형식이던 NTFS는 NT 파일 시스템의 약자로 서버용 컴퓨터 운영체제에 쓰이던 형식이라고 합니다. 대용량의 파일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고, 안정적으로 복구 할 수 있는 형식이래요. 안정성 때문에 외장하드의 기본 포맷이 NTFS로 많이 나왔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 방식이 윈도우 노트북에서는 읽고 쓰기가 가능하나, 맥에서는 읽기만 가능하고 쓰기가 안 되어서, 맥북에서 쓰는 것은 불편합니다.


그래서 대안으로 사용되는 형식이 exFAT이라고 합니다. FAT32가 더 확장된 형식으로 4gb 넘는 파일도 쓰기가 가능하고, NTFS보다 가볍다고 합니다. 다만 안정성이 NTFS보다 떨어져서, 불안하게 느껴 NTFS를 선호하는 분들도 많다고 합니다.


이 밖에 맥에서만 쓸 수 있는 외장하드 형식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한국 상황에서 윈도우를 아예 안 쓰는 것은 어렵고, 기존에 윈도우 쓰다가 맥으로 바꾼 상황이라, 맥에서만 쓸 수 있는 외장하드 형식으로 포맷하는 것은 실용성이 떨어졌습니다.


그래서 안정성이 NTFS에 비해 약간 떨어지나 가볍고 사용하기 편하며, 맥과 윈도우 모두에서 사용 가능한 exFAT 형식으로 외장하드를 포맷하는 것이 가장 많이 사용되나 봅니다.



외장하드 exFAT 형식으로 포맷 방법

2테라짜리 외장하드를 죄다 옮기고 포맷하는 것은 너무 노가다 같았고, 외장하드 중에 용량이 제일 작은 것을 정리해서 포맷을 했습니다. 포맷하면 기존에 있던 파일이 싹 다 지워집니다. 없어지면 안 될 파일들을 옮겨 놓은 뒤에, 우클릭해서 포맷을 누릅니다.


외장하드 포맷


파일시스템에 기본으로 NTFS가 선택되어 있었는데, exFAT으로 바꿉니다. 아래에는 기본적으로 빠른 포맷이 체크되어 있었습니다. 시작을 누릅니다.


맥 윈도우 외장하드 포맷


순식간에 포맷이 끝났습니다. 포맷을 하기 위해 파일 정리하고, 신중하게 백업 안 된 것이 없는지 확인하는데 걸린 시간은 두어시간인데 포맷은 20초만에 끝났습니다. 이제 맥에서도 파일 저장이 되고, 윈도우에서도 파일 저장이 되는 외장하드가 생겼습니다.


ⓒ어른이 성장일기(eoreuni.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