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6 팬스테이크 본점 웨이팅 싫을때 가는, 뉴욕 스테이크 파스타

어른이 외식 : 2046 팬스테이크 본점 웨이팅 싫을때 가는, 뉴욕 스테이크 파스타

2046 팬스테이크 본점이 넓은 곳으로 옮겼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웨이팅이 길다. 주말에 가보니 오후 2시 다 되어가는 시간에도 2046 팬스테이크 본점 앞 웨이팅 장소에는 불을 쬐며 기다리는 손님들이 있었고, 언젠가의 오후 5시에는 이미 웨이팅도 만석이었다. 만원대의 꼬기 스테이크를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곳이 많지 않고, 워낙 장사가 잘되어 더 맛있기 때문에 손님들이 몰려드는 것 같다. 난 이제 2046 팬스테이크 본점 웨이팅 길때 가는 대안 맛집을 찾아냈다. 2046 팬스테이크 본점이 처음 있던 계동교회 근처에 있는 뉴욕 스테이크 파스타이다. 상호가 뉴욕 스테이크 파스타라 썩 특색있지는 않으나, 계동교회 바로 옆에 있기 때문에 찾기는 쉽다. 메뉴는 2046 팬스테이크와 매우 흡사하고, 가격은 다소 저렴하다. 갈비살 팬스테이크는 9,800원이다. 이 날은 갈비살 스테이크를 시켰는데, 가성비가 좋은 메뉴였다.


뉴욕 스테이크 파스타


자리에 앞접시와 스푼 포크, 큼직한 테이블보 휴지가 놓여있고, 손님이 앉으면 물병과 컵, 샐러드를 가져다 주신다.

원래 저 샐러드는 테이블 당 하나씩인 것 같은데, 혼자 와도 하나를 다 준다. 소스 맛이 강하고, 치즈가루가 소복하다.


뉴욕 스테이크 파스타


이 집은 양이 많아 좋다. 내가 집에서 쓰는 후라이팬 (26cm짜리)와 비슷한 크기의 후라이팬에 밥과 고기를 꽉 채워서 나온다. 다 먹고 나면 포만감이 있다. 아마도 양이 넉넉하고 가격이 저렴해서 남자 혼자, 혹은 남자 둘이서 온 손님들이 많았던 것 아닌가 싶다. 내 입맛에 맛은 2046 팬스테이크가 좀 더 좋았는데, 2046 팬스테이크는 양이 좀 적다. 남자는 1.5인분 먹어도 양이 부족하다고 한다. 

2046 팬스테이크는 장사가 워낙 잘되어 재료가 신선해서 더 맛있는 면도 있는 것 같다. 뉴욕 스테이크 파스타는 간이 센 편이다. 그래서인지 예전에 안심 팬스테이크를 먹었을 때 보다, 갈비살 스테이크가 더 맛있었다. 갈비 양념 비슷한 센 양념과 갈비살이 잘 어울렸다.


뉴욕 스테이크 파스타


싹싹. 잘 먹었다.



몇 번 가도 손님이 그리 많지 않다. 나를 제외하고 한 두 테이블 정도. 손님이 아예 없지는 않으나, 그렇다고 많은 곳도 아니라서 2046 팬스테이크처럼 재료 상태가 좋지는 않다. 버섯, 감자, 줄기콩 같은 사이드 메뉴가 없고, 양념이 센 편이다. 대신 양이 많다.

또 하나의 장점은 손님이 그리 많지 않고, 혼자 드시고 계신 할아버지, 혼자 먹는 여자 등이 있어 혼밥하기 좋은 곳이다.

이 집 사장님께 달가운 소리는 아니겠으나, 2046 팬스테이크 본점 웨이팅이 길때, 웨이팅 없이 편히 먹을 수 있는 곳이라서도 좋다. 줄이 길면, 바로 발걸음을 돌려 뉴욕 스테이크 파스타로 가면 되기에 마음 편한 백업 플랜이다.



상호  뉴욕 스테이크 파스타

위치  계동교회 앞 (서울시 종로구 계동 77-1

전화  02-743-1515



- 계동 뉴욕 스테이크 안심 스테이크 

- 안국역 니뽕내뽕, 짬뽕과 피자 같이 주는 뽕신 스타일 맛집


ⓒ어른이 성장일기(eoreuni.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