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운 음식에 깜짝 놀란 빅가이즈 랍스터

어른이 외식 일기 : 롯데월드몰 지하 빅가이즈 랍스터

롯데월드몰 지하 빅 가이즈 랍스터에 갔다가 우울한 식사를 했습니다. 랍스터가 무척 먹고 싶었던 터라, 설레면서 갔는데...


롯데월드몰 맛집


줄이 길 때는 긴지, 줄 서는 곳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제가 갔을 때는 바로 들어갔습니다.

먼저 카운터에서 주문과 계산을 합니다. 달러를 그 날 환율로 계산하는 방식이라 적혀 있는 것보다 더 비싸게 내는 감이 있습니다. 항목별로 찍히지 않고, 달러 총액을 환율에 따라 계산한 다음에 다른 단말기에서 긁습니다. 랍스터 요리는 25달러였고, 제가 간 날은 27,850원이었어요. 3달러짜리 클램 차우더를 추가했더니 31,190원이 되는 식이었습니다. 계산을 마치면 진동벨을 줍니다.




활 랍스터 즉석조리인 줄 알았으나...

매장 앞 수조에 활 랍스터가 잔뜩 들어 있어서, 주문을 받으면 바로 잡아서 요리를 해주는 것인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아니었어요...

그리고 기다리는 사이 못 볼 꼴 (보지 않았으면 좋았을 장면)을 보았습니다.


빅가이즈 랍스터 활 랍스타


계산할 때도 조리용 위생장갑을 끼고 있었어요.

그러더니 그 장갑 낀 채로 가서 요리를 하더라고요. 그거 끼고 파스타 면을 잡고, 랍스터도 잡고, 조개나 홍합도 잡고... 그러다 손님이 오면 카운터에 가서 계산을 하고... 골목식당 같은 프로그램에 나오면 대차게 까일 것 같은 장면들이 벌어졌습니다.


더 기가 막힌 장면은 파스타와 랍스터 조리였습니다.

손님이 없고, 파스타를 주문한 사람이 없는데 직원 한 명이 끊임없이 파스타면을 삶고, 다른 한 명은 계속 랍스터를 손질하는 것이었습니다. 엄청난 양의 파스타를 삶았어요. 그러더니 그걸 기름에 버무려 두었습니다.

다른 한 명은 랍스터 한 박스를 들고 들어가 계속 손질을 하고요.

지금 저걸 저렇게 삶고 다듬는다는 이야기는 주문이 들어오면 조리하는 것이 아니라, 미리 잔뜩 만들어 놨다가 판다는 뜻 입니다. 싸한 예감이 들었습니다.



비싼 랍스터 패스트푸드점

가격이 있고, 메뉴가 랍스터이니 근사함을 기대할 수 있으나, 이 곳은 그냥 비싼 패스트푸드집이었습니다. 햄버거 주문하듯 랍스터를 주문하고 진동벨을 들고 자리에 앉은 뒤 셀프 바에서 물, 포크, 위생장갑 등을 가져가야 합니다.


빅가이즈 랍스터 셀프바


게살 발라먹는 포크는 따로 없습니다. 옆 자리 손님은 게살이 안 나온다고, 잘라서 주거나 빼먹는 포크를 달라고 항의하고 있었습니다.


랍스터 패스트 푸드점


테이블도 아주 작고, 그냥 푸드트럭 스테이크처럼 랍스터를 팔고, 가격이 좀 비쌀 뿐이었습니다. 비슷한 가격대의 홍대의 랍스터 가게는 살아있는 랍스터를 보여준 뒤, 바로 가지고 가서 쪄 주고, 테이블에 와서 살을 다 발라주는데 이 곳은 3만원 이라는 가격에 비해서는 별로입니다.



빅가이즈 랍스터 그릴드 랍스터 & 클램 차우더 스프

드디어 음식이 나왔고, 슬픈 예감이 틀리지 않았습니다.


잠실 빅가이즈 랍스터


조개를 먹고 깜짝 놀랐습니다. 차가워요. 홍합도 차갑습니다. 랍스터는 미적지근 합니다.

주문 즉시 구워주는 음식이 아니었습니다..... 주문 즉시 구워주는 것도 아닌데 15분~ 20분 걸린 것이 놀라웠어요. 주문 즉시 구운 척 하느라 그런걸까요? 어떻게 이렇게 차갑게 나올 수 있는지....

콜드 랍스터 & 홍합, 조개를 맛볼 수 있습니다. 홍합은 냉동 홍합을 찌고 데우고를 여러 번 한건지 뭔지 손톱만큼 작게 쪼그라 들어 있고, 조개 해감 상태도 엉망입니다.



차가운 조개, 차가운 홍합, 데워지다 만듯한 (전자렌지에 덜 돌린듯한) 랍스터에 비해 그나마 클램차우더 스프는 뜨듯했습니다.

맛도 무던하고요. 그러나 클램차우더 스프도 조개 해감이 안 되어 으득으득 씹혀요. 저는 비린내, 조개 이물질 등에 관대한 사람이기는 하나, 스프에서 으득거리니 별로였어요.


차갑고, 맛도 별로였거니와 한 명이 그릴 랍스터와 클램차우더 스프를 먹었으나 간에 기별도 안 갑니다. 먹을 것이 별로 없어서, 먹으면서 '이거 먹고 봉골레 파스타 먹으러 갈까?'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먹고 나면, '가볍게' 요기한 느낌이에요.

가격은 3만원 넘고, 차갑고 미적지근한 것들을 먹어서 뱃속이 편치 않기 때문에, 국수 한 그릇으로 요기한 것보다 기분이 안 좋습니다.


먹고 나와서 빌라드샬롯 앞에서 파스타나 피자를 하나 더 먹을까 말까 한참 망설였습니다.


다시 갈 생각은 전혀 없습니다.



상호  빅가이즈 랍스터

위치  체인이라 여기저기 있음. (잠실 롯데월드몰 지하, 서울 송파구 신천동 29 지하1층)

전화  02-3213-4789


[롯데월드몰 맛집]

- 잠실 롯데월드몰 푸드트럭 큐브 스테이크

- 잠실 롯데월드몰 주차장 후기

- 롯데월드몰 온더보더 런치 메뉴 & 제휴 할인 카드

- 롯데월드몰 홍대 돈부리 맛집 장어덮밥


ⓒ어른이 성장일기(eoreuni.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