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비빔고로케, 하나만 사온 것이 아쉬웠던 전주 먹거리 명물

어른이 외식 : 전주 비빔고로케, 하나만 사온 것이 아쉬웠던 전주 먹거리 명물

전주 비빔고로케, 비빔빵이 유명하다길래 사 왔다. 천년누리 비빔빵도 사고 싶었는데, 천년누리 한옥마을 판매점이 지도 상에는 있었으나 그 위치에 가보니 아무 것도 없었다. 다행히 바로 근처에 교동고로케가 있길래 비빔고로케는 하나 사 봤다. 돌아올 차 시간도 임박하고, 이미 전주 남부시장식 콩나물 국밥 원조, 현대옥 콩나물국밥도 배불리 먹었고, 조점례피순대 포장까지 해서 손이 묵직했기에 별 생각이 없었다. 배가 부르니 튀김이 그다지 땡기지 않아 맛이나 볼 요량으로 하나만 샀는데, 나중에 후회할 줄은 몰랐다.



교동고로케 전주 비빔 고로케 맛

아파서 골골대다 주말 아침에 꺼내 먹어보았다. 냉장고에 며칠 넣어뒀던 터라 전자렌지에 1분 돌렸다.


전주 비빔고로케


전자렌지에 돌렸더니 사올때의 바삭하고 맛나 보이는 모양이 사라지고 눅눅해보인다.


전주 비빔고로케


비빔고로케 반을 갈라보니 생김새는 야채고로케처럼 생겼는데, 한 입 먹어보니 맛있다. 고추장 양념과 야채 소가 아주 잘 어울린다. 약간 느끼한 튀김옷에 칼칼한 비빔 소가 아주 맛있다. 고추장과 버터의 조화처럼 낯설면서도 익숙한 맛이 났다. 처음에는 이게 무슨 맛이야? 희한하네, 라고 했는데 먹다 보니 한 조각 한 조각 줄어드는게 아쉬웠다. 더 사올걸....



이렇게 맛있을 줄 몰랐는데, 이틀 넘게 냉장고에 넣어뒀다가 전자렌지에 대충 돌려서 먹었어도 이 정도로 맛있으면, 바로 튀긴 것을 호호 불며 먹었으면 더 맛있었을 것 같다. 다음에 전주에 가게 되면 비빔 고로케도 여러 개 사오고, 비빔빵도 꼭 사오리라.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