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온스시, 뜨거운 밥이 아쉬웠던 마석우리 초밥집

어른이 외식 : 지온스시, 뜨거운 밥이 아쉬웠던 마석우리 초밥집

마석 초밥집 두 번째 탐방이다. 화도읍사무소 앞쪽 블럭은 온통 음식점이었다. 대부분의 체인점도 다 있어서 마석에서 체인 음식점 못가 섭섭할 일은 없을 것 같았다. 초밥집을 찾다 보니, 쥬시 지나서 2층 건물에 지온스시가 보였다. 초밥집인데 '해물칼국수 개시'라고 붙여 놓은 현수막이 영 마음에 걸려 고민했으나, 그래도 한 번 도전해 보기로 했다. 밖에서 보기에는 굉장히 커보이는데 실제 손님이 앉을 수 있는 공간은 작은 느낌이었다. 느낌 상 주방이 3분의 2를 차지하고 손님들 테이블은 적은 느낌이었다. 주말 저녁이나 손님이 많지 않고 단체손님이 고깃집처럼 왁자지껄 자리잡고 있었다.


지온스시, 마석 초밥집


초밥세트에 죽부터 준다. 좀 짰으나 초밥셋트에 죽부터 주는 집은 아주 오랜만이라 반가웠다. 무던하고 익숙한 드레싱의 샐러드도 함께 나온다.


지온스시, 마석 초밥집


15000원짜리 스페셜 초밥을 주문했는데, 특초밥으로 들으신 모양이다. 생선 상태는 무던하나, 밥이 뜨겁다. 한 점 넣으면 방금 밥솥에서 나와 김이 모락모락 나는 듯한 뜨거운 밥이 생선을 미적지근하게 만들어 뭘 먹고 있는지 헷갈리게 한다. 연어 위에 올라간 양파 슬라이스도 놀랍다. 보통은 양파와 소스를 얹을꺼면 저렇게 어설프게 썬 양파 세 네 점이 아니라 양파를 얇게 썰어 소복히 쌓는다. 이건 뭐.... 참.... 이렇게 올릴거면 차라리 연어 맛이라도 충분히 느낄 수 있도록 아무것도 안 올리는 편이 나았을 것 같다.


지온스시, 마석 초밥집


젊은 부부가 하시는 것 같고, 솜씨가 없지도 않고, 마음씨도 좋으신 분들인 것 같은데...

부인은 지쳐서 서빙을 좀 대충하는 느낌이 있고, 주방장인 남편은 손님이 없으니 밥을 미리 식혀놓지도 못하고, 제 실력을 발휘하시지 못하는 느낌이었다. 원래 이 집이 평일에 장사가 잘 되고, 토요일 저녁에 손님이 없는 곳이라 이렇게 했는지는 모르겠다. 내 편견에는 토요일 저녁이니 외식하는 사람이 많을 것 같은데, 토요일 저녁에 초밥집에서 손님 맞을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아 뜨거운 밥으로 만들어 내온 것이 충격적이었다.



사람 숫자에 대비해서 얻는 것과 잃는 것이 있는데, 서울 같은 곳은 사람이 너무 많아서 맛집이라 하는 곳은 몇 시간씩 기다려야 되는 것이 짜증나는 경우도 많다. 대신 장사가 미친듯이 잘 되어, 매일 신선한 재료들이 들어오니 발로 요리해도 맛있을 정도로 재료부터 훌륭한 곳들이 많다. 반면 이 곳은 주방장이 뛰어나다 해도 손님이 적으니 신선하고 좋은 재료를 계속 공수하기 어려워 생기는 애로사항이 있는 것 같다.



상호  지온스시

위치  화도읍 사무소 건너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마석우리 383-8 2층)

전화  031-593-4578



[식도락/외식] - 마석우리 하나스시, 일본 오사카 초밥집에서 일하던 주방장의 초밥 맛집


©어른이 성장일기(eoreuni.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