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촌 따빠스구르메, 밥집으로 착각하면 난감해지는 스페인 술집

어른이 외식 : 서촌 따빠스 구르메, 밥집으로 착각하면 난감해지는 스페인 술집

서촌 타파스에 갔습니다. 연말 만찬을 즐기러 갔으나 한 가지 중요한 사실을 몰랐습니다. 이 곳이 밥집이 아니라 술집이라는 매우 으마으마하게 중요한 정보입니다. 우리도 고급 술집에서 안주 시켜서 배 채우려고 하면 가격은 비싸고 양은 적어 난감해지듯, 이 곳에서도 배불리 식사를 하려고 하면 아주 난감해 집니다. 가격은 비싸고 양은 아주 아주 아주 적거든요.

다음의 사진은 모두 제가 너무 잘 사진을 찍은 것들이고, 실제 크기는 사진에서 보이는 것의 2분의 1 혹은 4분의 1 정도라 생각하시면 됩니다.



타파스구르메 비싼 가격에 동공지진

서촌 따빠스구르메


어렵게 예약을 하여 6시에 가서 7시 반 이전에 나오기로 하고 갔더니, 자리에 셋팅이 되어 있었습니다. 이 때까지도 밥집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습니다. 메뉴판을 보기 전까지....

서촌 타파스구르메 메뉴는 안주 중심입니다. (당연했던 겁니다. tapas가 스페인 술안주를 말하는데, 즉 가게 이름이 "술안주 맛집" 정도 되는거였어요...) 식사가 될만한 빠에야와 스프 등 3개 정도를 골랐더니 직원이 알려주셨습니다. 양이 매우 적어서 2명이 4~5개를 먹기 때문에 네 명이 먹기에는 부족할거라 더 주문하라고요. 그러나 메뉴가 하나 당 3만원 꼴인데, 1인 2메뉴 정도는 주문해야 될거라고 하니, 회비 걷는 상황에서 주문하기가 난감했습니다. 1인당 4~5만원이면 코스요리나 기타 대안이 너무 많으니까요.

상황파악이 안돼 동공이 흔들리며 당황하고 있으니, 사장님이 코스를 짜 주셨습니다. 저희가 주문하려던 메뉴 중에 겹치는 스타일을 빼고 토마토빵, 관자 샐러드, 스테이크, 스프, 빠에야 순으로 드시면 괜찮을 것 같다고 권해주셔서 그렇게 주문했습니다.



4명이 한 입씩 먹으면 끝나는 양

(다시 한 번 강조하자면 제가 사진을 너무 잘 찍은 겁니다. 사진에서 느껴지듯 크기의 2분의 1, 4분의 1 정도의 크기에요.)


서촌 따빠스구르메


판 콘 토마테. 토마토와 올리브유 곁들인 구운 빵 입니다. 5천원.

이름 그대로 입니다. 생 토마토 간 것과 올리브유를 발라놓은 것이에요. 작은 바게트 반쪽 짜리를 한 마디 크기 정도로 잘라 놓은 겁니다. 서비스로 줬다고 해도 그냥 그러려니 할 법한 메뉴 입니다.


서촌 따빠스구르메


관자구이를 곁들인 그린빈스 샐러드 2만원.

4명인데 관자 4개가 나와 관자 하나, 브로컬리 조각 하나 집어먹고 그린빈스 한 스푼 먹었더니 없었어요. 다이어터들에게 좋을 것 같아요. 메뉴들이 어쩜 이리 새모이만큼씩인지.. 근데 전 다이어터가 아니라 새모이에 불만이었습니다. 전 맛있고 양 많은걸 원해요.


서촌 따빠스구르메


치미추리 소스를 곁들인 돼지 목살 스테이크 27,000원

담배갑 4개 정도 쌓으면 이 크기일 듯 한 앙증맞은 그릇에 나옵니다. 얇게 썬 감자 2조각인가 3조각이 바닥에 깔려있고, 위에 돼지고기 몇 점이 얹혀져 있어요. 각각 하나씩 집어들고 나니 두 점 남아서 콩 한쪽 나눠먹듯이 반씩 나눠 먹었습니다. 총 고기 6점 정도 있나봐요. 계속 양이 굉장히 적으니까, 서로 눈치보면서 바닥을 긁어먹는 모양빠지는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이 곳을 추천해준 아리미는 좌불안석이고, 배고픈 이들은 긁을 것도 없는 바닥에 방황하는 포크를 어찌할 바 모르며 말이 없었습니다.


서촌 따빠스구르메


모시조개와 왕새우로 만든 깔끔하고 따뜻한 스튜 3만원

설마... 스튜는... 넉넉하려니 기대했는데, 제가 사진을 잘 찍어서 전골처럼 보일 뿐 이거 국그릇보다 작습니다.


서촌 따빠스구르메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제가 사진을 잘 찍은거에요. 스튜가 국그릇 만하고, 옆의 빵조각 준 것은 앞접시로 쓸만한 쬐그만 접시에요. 제가 사진을 너무 잘 찍어서 사진만 보면 푸짐해 보이지만, 현실은 쬐그만 앞접시에 한 국자씩 떠서 조개 하나, 새우 하나씩 먹고 나서 숟가락 빨고 있었습니다. 양이 너무 적으니까 눈치보여서 서로 먹지를 못해요. 벌써 4번째 메뉴를 먹고 있으나, 간에 기별도 안 갑니다.

맛은 집에서 자주 해먹던 토마토스프와 비슷했어요. 토마토를 좋아해서 토마토와 야채, 해물 있는 것 몰아넣고 스프를 끓여 먹곤 하는데 비슷해요.


서촌 따빠스구르메


치킨 빠에야 35,000원

역시 그릇 크기에 깜짝 놀랐습니다. 스페인에서 빠에야 먹을 때는 피자 라지 사이즈는 넘을만큼 큼직한 후라이팬에 나와서 네 명이 먹고도 배불렀거든요. 한국에서 스페인 맛집에 갔을 때도 빠에야는 푸짐한 요리였어요. 그런데 이 곳의 빠에야는 피자 M 사이즈 (왜 요즘에 나오는 혼자 먹어도 충분한 깜쯱이 사이즈 피자 있죠..?) 정도로 깜쯱한 후라이팬에다가 닭갈비 볶아먹고 남은 국물에 밥 볶아 준 것마냥 바닥에 납작 달라붙어 있습니다. 공기밥 하나 정도 눌러서 핀 느낌이었어요. 한 마디로 얘도 양이 너무너무 작아요. 맛은 쏘쏘. 벌써 다섯 개째 먹고 있으면 배가 어느 정도 불러야 되는데, 허기가 지니까 맛이고 뭐고 느낄 여력이 없습니다. 좀 화가 나요. 배고파서...
네 명이서 이렇게 다섯개 먹으면 어느 정도는 되실거라며 추천해주신 사장님께도 괜히 쏘아보게 되고, 더 시켜봤자 3만원짜리 시켜도 눈꼽만큼 나올것이 뻔해 주문하기도 뭣 했습니다.



배고플때 가면 안 되는 집, 와인이나 샹그리아 한 잔하며 기분낼 때 갈만한 곳

4명이 12만원 어치를 먹었으나, 뭘 먹은 것 같지가 않습니다. 맛은 있으나, 밥을 먹으러 가기에는 부적절합니다. 제일 불편한 점은 양이 너무 적으니까 서로 눈치보고 못 먹는 것이었습니다. 한 숟가락씩 뜨고 나면 한 숟가락 정도 남거든요. 그러면 눈치게임이 시작되었습니다. 음식 하나당 한 숟가락 정도 분량이라 한 입 맛보는 셈이라 배가 고픕니다. 그런데 한 숟가락씩 덜고 한 숟가락 정도 남아 있으니 네 명 중 누구도 먹지를 못 했어요. 서로 네가 먹으라며 배고파도 배 안 고픈척 하는 엄마 마음으로 배려하다보니, 다들 배고프고 계속 한 숟가락씩 남아있어서 마지막에 누군가 눈치보며 쪼금씩 먹고.... 음식 양이 너무 적어서 서로 배려하느라 눈치봐야 한다는 것이 아주 불편한 곳이었습니다.


밥을 먹고 가기에는 나쁘지 않습니다. 양이 아주 적어서 절대 배 부르지 않고, 이국적 정취를 살짝 느낄 수 있습니다. 밥 먹고 배부른 상태에서 샹그리아에 안주 하나 정도 혹은 와인에 안주 간단히 먹으러 가는 데이트코스로 괜찮은 곳 입니다. 분위기는 좋고, 사장님이 기품 있으셔서 맛집에 온 느낌은 듭니다.


서촌 따빠스구르메에 대한 다른 분들의 리뷰를 보니, 와인 한 병 드시거나 샹그리아 한 잔 마시면서 안주로 드신 분들은 만족도가 높고, 저처럼 식사로 먹은 사람들은 $@&$*^( 이렇습니다. 술집인데 밥 먹으러 간 제가 잘못한 거겠죠...



타파스 뜻 & 스페인 타파스 가격

다른 것으로 배를 채우고 집에 올 무렵에서야, 예전에 스페인 여행갈 때 여행책에서 본 것이 희미하게 떠올랐습니다. 타파스가 에피타이저랄까, 안주 같은거였던 거 같거든요. 기억이 흐릿한데 작은 접시를 의미했던 거 같기도 하고, 그래서 쬐그만 접시에 간단히 두 세점씩 파는거 였던 것 같습니다. (이 기억이 따빠스구르메 가기 전에 났어야 하는데.....ㅠㅠ)

기억이 흐릿해서 스페인어 사전을 검색해보니 타파스는 에스파냐 전채요리, 스페인에서 식사 전에 술과 곁들여 간단히 먹는 소량의 음식을 이르는 말이라고 합니다.


타파스 뜻


구르메 또는 고메라고 하는 말의 뜻은 식도락가 미식가라고 합니다.


구르메 뜻


제 기억에는 스페인 음식 가격이 싸고 푸짐하고 맛있는 편이었습니다. 따뜻하고 좋은 날씨에 풍성한 해산물을 아낌없이 주는 느낌이었어요. 지금 (2017년 12월말 - 1월) 스페인에 여행간 친구 이야기를 들으니, 타파스 한 접시에 2~3 유로 정도라고 합니다. 양도 그리 적지 않아 스페인 여행이 행복하다며 자랑질을 덧붙였습니다.

서촌 타파스구르메는 양만 원래 스페인 타파스처럼 쪼금이고, 가격은 전혀 안 닮은 듯 합니다. 어차피 음식 가격과 양의 책정은 사장님 재량이고, 저는 안 가면 되는거니까요.



상호  따빠스 구르메 TAPAS

위치  서촌 통인 커피공방 근처 (서울 종로구 통인동 137-9)

전화  02-6014-2369

메뉴  스페인 술안주



- 서촌 솔가헌, 한옥 카페에서 즐기는 건강 한방차

- 효자베이커리 & 효자카페, 빵 사서 건너편 카페에서 냠냠

- 서촌 저렴한 주차장이던 신교 공영주차장 주차요금 인상

- 서촌 골목 안 통영굴밥

©어른이 성장일기(eoreuni.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