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학교 식당, 600주년 기념관 푸드코트 & 도미노피자 서브웨이

어른이 외식 일기 : 성균관대학교 식당, 600주년 기념관 푸드코트 & 도미노피자 서브웨이

성균관대학교 600주년 기념관 지하에 갔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예전에는 뷔페식으로 운영되다가 3~4개 정도 업체가 있는 학교 식당이었는데, 쇼핑몰 푸드코트처럼 바뀌었습니다. 한식, 일식, 중식 푸드코트가 있고, 카페, 샐러드 가게, 도미노 피자와 서브웨이가 있었습니다.


성균관대학교 식당 600주년 기념관 푸드코트


전체 공간을 탁 터서 상당히 쾌적하게 식사하고 차 마시고 이야기 할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학교 공간 답게 여기에서 공부를 하거나 세미나를 해도 괜찮은 환경이고요.



성균관대 600주년 기념관 푸드코트

처음 먹었던 것은 중식 푸드코트 탕짜면 세트였습니다.

성균관대학교 식당 600주년 기념관 푸드코트


짜장면은 익숙한 맛이었고, 탕수육은 시판 탕수육 튀긴 것인데, 소스가 너무 달았습니다. 푸드코트에서 짜샤이가 나오리라고는 기대도 안 했는데 고소한 짜샤이가 나와 반가웠고, 국물로 준 나가사키 짬뽕 국물은 칼칼하고 불맛나는 것이 맛있었습니다.

다음에는 나가사키 짬뽕만 시켜서 먹어봐야겠다 싶었습니다.


나가사키 짬뽕 먹으러 다시 왔으나, 방학중이라 푸드코트가 교대로 운영되고 있어 중식 푸드코트는 안 했습니다. 그래서 해물 커틀렛을 먹었어요.


성균관대학교 식당 600주년 기념관 푸드코트


밥과 생선까스 한 점, 어묵 까스 같은 튀김 두 점을 줍니다. 가격은 4,500원 입니다. 푸드코트 음식은 4~5천원 선 입니다. 우동 국물은 홀에 놓여 있어서 먹고 싶은데로 가져다 먹을 수 있습니다. 이건 딱 학교식당 음식 같았어요. 그래도 가볍게 한 끼 먹기에는 괜찮았습니다.



도미노피자 & 서브웨이

처음 갔던 날, 교수님이 피자 사주셔서 도미노 피자도 먹었습니다.

마침 목요일이라 1+1 인 날이었는데, 한 판만 주길래 왜 한 판만 주냐고 했더니 1+1로 달라고 해야 1+1로 주고 주문 시 그 말을 하지 않으면 30% 할인을 해준다고 합니다. 어차피 저희는 밥 먹고 차 마신 뒤에 간식으로 피자를 먹은거라 큰 상관은 없었으나, 안내가 친절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피자 나왔을 때도 나왔다고 알려주지 않고 시간 지나도 안 불러서 가보니, 나와 있었습니다.

직원이 바뀔 때까지는 아마도 이런 소소한 불편이 계속 있겠죠. 아무튼 맛은 아주 익숙한 도미노피자 맛 입니다.


서브웨이는 저녁 먹을 시간 없던 날 포장을 했습니다.

서브웨이 같은 경우, 샌드위치 싸는 직원의 솜씨에 따라 맛이 쪼금씩 다른데, 이 곳 직원 분은 금손이었습니다. 손이 매우 빠르고 야무져요. 맛있는 서브웨이 샌드위치를 먹었어요.


아직 샐러드 가게는 안 먹어봤으나, 푸드코트 + 도미노 + 서브웨이 + 샐러드 + 카페가 같이 있으니 좋습니다.

덤으로 600주년 기념관 지하 2층부터 주차장이라, 차 대놓고 한 층 걸어올라와 지하1층에서 먹을 수 있는 점도 편합니다.


©어른이 성장일기(eoreuni.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